본문바로가기
통합검색

메인 주요 글

주요 아티클

조광조

조광조

조선 중종 때 사림의 지지를 바탕으로 도학 정치의 실현을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했다. 천거를 통해 인재를 등용하는 현량과를 주장하여 사림 28명을 선발했으며 중종을 왕위에 오르게 한 공신들의 공을 삭제하는 위훈삭제 등 개혁정치를 서둘러 단행하였다. 사흘 후 기묘사화가 일어나 능주로 귀양갔으며 한달만에 사사되었다.
출생 및 관직본관 한양. 자 효직(孝直). 호 정암(靜庵). 시호 문정(文正). 개국공신 온(溫)의 5대손이며, 감찰 원강(元綱)의 아들이다. 어천찰방(魚川察訪)이던 아버지의 임지에서 무오사화로 유배 중인 김굉필(金宏弼)에게 수학하였다. 1510년(중종 5) 진사시를 장원으로 통과하고 성균관에 들어가 공부하던 중, 성균관에서 학문과 수양이 뛰어난 자를 천거하게 되자 유생 200여 명의 추천을 받았고, 다시 이조판서 안당(安瑭)의 천거로 1515년 조지서사지(造紙署司紙)에 임명되었다. 같은 해 증광문과에 급제하여 홍문관에 들어갔으며 전적·감찰·정언·수찬·교리·전한 등을 역임하고 1518년 홍문관의 장관인 부제학을 거쳐 대사헌이 되었다.사림파의 거두로 역할성균관 유생들을 중심으로 한 사림파(士林派)의 절대적 지지를 바탕으로 도학정치(道學政治)의 실현을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하였다. 그것은 국왕 교육, 성리학 이념의 전파와 향촌 질서의 개편, 사림파 등용, 훈구정치(勳舊政治) 개혁을 급격하게 추진하는 것이었다. 국왕 교육은 군주가 정치의 근본이라는 점에서 이상정치를 실현하기 위해 가장 먼저 힘써야 할 것이었다. 그리하여 국왕이 격물(格物)·치지(致知)·성의(誠意)·정심(正心)에 힘써 노력하여 정체(政體)를 세우고 교화를 행할 것을 강조하는 한편 자신들의 정당성을 확립하고 앞 시기의 사화(士禍)와 같은 탄압을 피하기 위해 군자(君子)와 소인(

뵈프 부르기뇽

뵈프 부르기뇽

프랑스 부르고뉴식 소고기 스튜 요리. 소고기, 레드 와인, 야채, 버섯, 부케가르니 등을 첨가하여 장시간 끓여낸다.
소고기 등에 레드 와인을 첨가하여 장시간 끓여낸 스튜이다. 프랑스 동부 부르고뉴 지역의 대표적인 요리로, 이때 프랑스어로 뵈프(Boeuf)는 소고기를, 부르기뇽(bourguignon)은 부르고뉴식으로 조리된 요리를 뜻하므로, 뵈프 부르기뇽(Boeuf Bourguignon)이라 하면 부르고뉴식 소고기 요리라는 의미를 지닌다. 음식의 기원 요리의 정확한 기원은 밝혀져 있지 않으나, 샤롤레(Charolais; 프랑스 원산의 식용 소 품종) 소고기와 피노 누아(Pinot Noir) 품종의 포도로 빚은 레드 와인으로 유명한 부르고뉴 지방의 특성에 따라 자연스럽게 개발된 것으로 본다. 본래는 농민들이 먹는 음식이었으나, 20세기 초 프랑스 요리사인 오귀스트 에스코피에(auguste escoffier)의 요리책 《요리 안내 Le Guide Culinaire》(1903)를 통해 그 레시피가 정립된 이후 고급 요리인 오트 퀴진(Haute Cuisine)으로 발전하였다. 미국 요리의 대모라고도 불리는 요리사 줄리아 차일드(Julia Child)의 요리책 《프랑스 요리 예술 마스터하기 Mastering the Art of French Cooking》(1961)와 그녀가 진행한 TV 요리 프로그램을 통해 프랑스 대표 음식으로 미국에 널리 알려지기도 하였다. 조리와 섭취 소고기는 우둔살이나 등심 부위를 준비하여 큼직하게 깍둑썰기 하고 키친타월로 물기

도시 전체가 문화유산, 톨레도 구 시가지

도시 전체가 문화유산, 톨레도 구 시가지

유대교, 기독교, 이슬람교의 3가지 색채가 깃들어있는 도시로 로마시대부터 16세기까지 수도였다. 톨레도는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에서 70킬로미터(km) 거리에 있는 인구 6만 여 명의 작은 도시로, 마드리드가 수도가 되기 전 1천 여 년 동안 스페인의 중심지였다. 도시는 로마시대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장구한 역사를 자랑하며, 서고트 왕국, 이슬람 왕국, 레온 왕국, 카스티야 왕국의 수도로 번영을 누렸다. 삼면이 타호 강으로 둘러싸인 바위산 위에 건설되었으며, ‘라 만차의 기사 돈키호테’의 고향인 카스티야-라 만차 지방 톨레도 주의 주도이기도 하다. 덕분에 톨레도에는 로마시대 유물인 원형경기장부터 이슬람교, 유대교, 그리스도교 유산까지 다양한 문화유산이 남아 있다. 사실상 도시 전체가 문화유산으로 이루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이며, 단위 면적당 문화유산이 가장 많은 도시 중에 하나로 꼽힌다. 각종 종교 시설이나 박물관은 물론 일반 가정집까지 문화유산으로 가치를 지닌 것들이다. 이 때문에 1561년 필리페 2세의 천도로 정치적 영향력이 상실되었어도 톨레도는 여전히 스페인의 정신적인 수도로 불리고 있다. 톨레도에서 가장 특징적인 것은 무데하르 양식 건축물이다. 무데하르는 이슬람 지배가 끝난 뒤에도 스페인에서 살았던 이슬람교도들을 일컫는 말이며, 무데하르 양식이란 스페인에서 발달한 이슬람과 서구 문화가 결합된 건축 양식이다. 다른 유럽 국가에서는 볼 수 없는 스페인 특유의 양식이다. 국토회복운동(레콩키스타) 이전의 건축물로는 비브알마르돔 모스크, 라스토에르네리아스 모스크 등이 있으며, 그리스도교도가 지배한 이후에도 무데하르 양식은 계속되었다. 산티아고 데 아라발 성당, 산타 마리아 라 블랑카와 트란시토 시나고그(유대인 교회) 등도 무데하르 양식의 건축물이다. 톨레도 구시가의 구불구불한 골목길도 이슬람 문화의 흔적이다. 도심의 미로처럼 얽힌 좁은 길은 이슬람 도시의 특징으로 스페인 그라나다의 알바이신 지구에서도 볼 수 있다. 이슬람 점령기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골목길 곳곳에는 중세의 향기가 가득하다. 구시가 중심에 위치한 톨레도 대성당은 순수한 스페인 고딕양식의 건축물이다. 길이 120미터(m), 폭 60미터의 위풍당당함에 세련된 건축과 조각, 엘그레코, 발라스케스 등의 예술 작품들 때문에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곳 중에 하나다. 로마 시대에 건축되어 서고트인, 이슬람교도, 기독교도에 의해서 여러 번 재건축 된 알카사르도 톨레도의 빼어난 건축물이다. 스페인 내전 중에 폐허가 되다시피 한 건축물을 다시 복원한 것으로 무데하르 양식에 고딕 양식이 어우러져 있다. 16세기 종교화의 대가 엘 그레코는 톨레토와 특별한 인연이 있는 화가다. 그는 그리스령 크레타에서 태어났지만 40 여 년 간 톨레도에서 작품활동을 하고 생을 마감했다. 때문에 도메니코스 테오토코폴로스라는 본명이 있지만 ‘그리스 사람’이라는 뜻의 엘 그레코로 통칭된다. 엘 그레코의 흔적은 톨레도 곳곳에 남아 있다. 그의 집은 박물관이 되었고 산타 크루즈 미술관, 톨레도 대성당 등에도 그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슬라이드 바로가기
칼즈배드동굴국립공원

칼즈배드동굴국립공원

미국 뉴멕시코주 남동부에 있는 100여 개의 지하 동굴을 중심으로 한 국립공원. 1995년 유네스코(UNESCO)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되었다.
미국 뉴멕시코주의 에디 카운티(Eddy County) 남서부에 위치한 과달루페산맥 동쪽 기슭에 있는 국립공원이다. 오랜 세월에 걸쳐 카르스트지형의 땅속 깊은 곳에 거대한 석회암 동굴들이 형성된 곳으로, 1901년 이 지역에서 카우보이로 일하던 짐 화이트(Jim White)가 처음 발견하였다. 1923년 국가기념물로 지정된 뒤 1930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으며, 1978년에 공원 면적의 2/3가 자연보호구역으로 지정되었다. 1995년에는 유네스코(UNESCO)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되었다.등재된 자연유산의 지정 면적은 8만 7940㏊이다. 이 일대에서 약 300개의 동굴이 확인되었는데, 지정 면적에는 100개 이상의 크고 작은 동굴들이 포함된다. 과달루페산맥은 2억 8000만~2억 2500만 년 전의 페름기에 바다였던 텍사스와 뉴멕시코 지역에 캐피탄 암초군(Capitan Reef complex)이 융기해서 형성된 것인데, 공원 지역 안에 암초의 드러난 부분이 잘 보존되어 있다. 이후 200만~300만 년 전에 이 지역이 융기하여 석회암 틈으로 빗물이 스며들게 되면서 지하에 있던 기름과 가스층에서 황화수소 가스가 발생하였고, 부식성이 매우 강한 화합물의 작용으로 지하 공간이 형성되기 시작하였다.이후 오랜 세월에 걸쳐 광범위한 동굴들이 발달하였고, 거대한 동굴의 내부에 종유석과 석순 등이 생겨났다. 이 동굴들은 크기뿐 아니라 광물 구조의

포토 커뮤니티

지구촌 여행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