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통합검색

메인 주요 글

주요 아티클

창덕궁

창덕궁

1405년(태종 5) 지어진 조선시대의 궁궐.
1963년 1월 18일 사적 제122호로 지정되었다. 1405년(태종 5) 완공되었으며, 면적 43만 4877㎡이다. 태종(太宗)이 즉위한 후 1404년(태종 4) 한성(漢城)의 향교동(鄕校洞)에 이궁(離宮)을 짓기 시작하여 이듬해 완공하고 창덕궁이라 명명하였다. 그 후 계속 인정전(仁政殿)·선정전(宣政殿)·소덕전(昭德殿)·빈경당(賓慶堂)·여일전(麗日殿)·정월전(淨月殿)·옥화당(玉華堂) 등 많은 전당을 건립하였는데, 1412년 돈화문(敦化門)을 건립하여 궁궐의 면모를 갖추었다. 이 궁전은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 때 소실되었는데, 1607년(선조 40)에 그 복구가 시작되어 1610년(광해군 2)에 중건이 거의 끝났으나, 1623년 3월에 인정전을 제외한 대부분의 전각이 실화로 불탔으므로 1647년(인조 25)에야 그 복구가 완료되었다. 그 후에도 크고 작은 화재가 여러 차례 있었는데, 특히 1917년 대조전(大造殿)을 중심으로 내전 일곽이 소실되어 그 복구를 위하여 경복궁 내의 교태전(交泰殿)을 비롯하여 강녕전 동·서 행각 등의 많은 건물이 해체 전용되었다.창덕궁은 많은 재앙을 입으면서도 여러 건물이 비교적 잘 보존되어 왔는데, 1912년부터는 후원인 금원(禁苑)과 아울러 인정전을 관람할 수 있게 하였고, 8·15광복 후에도 창덕궁과 금원을 공개하고 있다. 창덕궁은 금원을 비롯하여 다른 부속건물이 비교적 원형으로 남아 있어

페투치네 알프레도

페투치네 알프레도

페투치네 면에 파르메산 치즈와 버터로 만든 소스를 곁들여 먹는 이탈리아 요리
페투치네 면에 파르메산 치즈와 버터로 만든 소스를 곁들여 먹는 이탈리아 요리이다. 소스에 버터가 들어가기 때문에 ‘페투치네 알 부로(fettuccine al burro)’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한다. ‘알프레도’는 20세기 초반에 이탈리아 로마에서 식당을 운영하던 알프레도 디 렐리오(Alfredo Di Lelio)라는 요리사가 의해 처음 만들어져 붙여진 이름이다.페투치네는 파스타의 한 종류로 길고 넙적한 모양이 탈리아텔레와 유사한데, 탈리아텔레는 볼로나에서 만들어진 반면 페투치네는 로마와 투스카니 지방에서 나온 면이란 점이 다르다.먼저 소스를 만들 때는 팬에 헤비크림(유지방이 36~40%정도 들어있는 크림으로 시중에 판매되는 휘핑크림으로 대체가 가능하다)과 무염버터를 넣고 끓이다가 파르메산 치즈와 소금, 넛맥가루를 약간씩 뿌려 잘 섞은 후 불을 끈다. 냄비에 물과 소금을 넣고 페투치네를 삶은 뒤, 면이 알맞게 익으면 꺼내어 준비해둔 소스와 섞어서 요리를 완성한다. 마지막에 파스타 위에 파르메산 치즈를 갈아서 좀 더 올려 먹어도 좋다.이탈리아에서는 생선이나 고기로 만든 주요리를 즐기기 전에 적은 양의 페투치네 알프레도를 전채요리로 즐겨먹기도 한다.

400년 이상 된 도시, 쿠엔카 역사지구

400년 이상 된 도시, 쿠엔카 역사지구

에콰도르의 안데스 산맥에 있는 도시로 400년 이상 된 도시의 역사가 잘 보존되고 있다. 1999년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에콰도르의 아수아이 주(Provincia de Azuay)의 주도인 쿠엔카는 해발 2,500m의 고원지대에 있으며 인구 약 40만 여 명으로 에콰도르에서 세 번째로 큰 도시이기도 하다. 쿠엔카는 스페인어로 '분지'라는 뜻이며, 산으로 둘러싸인 해발 2500m 높이의 고원위에 위치한다. 고고학적 연구에 따르면 이 도시에 처음 사람이 정착한 것은 기원전 약 8060년 정도로 추정된다. 1557년 4월 12일에 길 라미레즈 다발로스(Gil Ramírez Dávalos) 총독이 이곳에 도시를 설립했다. 이후 1960년대까지 다른 지역과 연결되는 포장 도로가 건설되지 않았기 때문에 역사적 건축물과 문화 유산이 잘 보존될 수 있었다. 1960년대 이후부터는 급속한 개발이 이루어져 오늘날에는 탄탄한 기반 시설과 효율적 교통 시스템을 보유한 도시가 되었다. 역사적 건축물들이 보존되어 있는 쿠엔카의 구 시가지는 1999년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르네상스 시대의 도시계획이 아메리카 대륙에 성공적으로 적용되어 라틴 아메리카의 토착 문화와 유럽 문화가 융합된 대표적인 사례로 평가 받고 있다. 쿠엔카에서 가장 중요한 광장인 아브돈 칼데론 광장(Plaza Abdón Calderón)에는 1557년에 지어진 구 교회(Old Cathedral of Cuenca)가 있다. 스페인 식민지 시절에 지어진 이 교회는 당시에 스페인 사람들이 모여 예배를 드리는 장소로 사용되었다. 1739년에 교회 안에 설치된 파이프 오르간은 에콰도르 전체에서 가장 오래된 파이프 오르간이다. 교회 종탑의 시계는 1751년에 덧붙여 진 것이다. 대대적인 보수 공사가 끝나고 1999년부터 종교 예술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콘서트와 문화 행사 등이 이곳에서 열리기도 한다. 또한 1885년에 지어지기 시작한 신 교회(New Cathedral of Cuenca)도 주요 건축물로 평가받고 있다. 구 교회가 비좁아지게 되어 새롭게 건축되기 시작하였으나 지진으로 인해 공사가 지연되었고 결국 한 세기가 지난 1975년에 완공되었다. 오랜 세월에 걸쳐 지어진 만큼 다양한 건축 양식이 혼합되어 있으나 가장 두드러지는 것은 로마네스크 복고주의 양식이다. 신 교회에는 세 개의 커다란 돔이 있는데 돔의 지붕은 체코슬로바키아에서 들여온 파란색과 흰색의 유리 타일로 되어 있다. 교회 안의 스테인드글래스는 스페인의 예술가인 길레르모 라라사발(Guillermo Larrazábal)의 작품이다. 신 교회의 탑은 건축가의 계산 실수로 계획보다 낮게 만들어 졌지만 세 개의 돔과 탑이 만들어낸 스카이라인은 쿠엔카의 상징으로 알려져 있다. 이 외에도 쿠엔카의 구시가지에는 아브돈 칼데론(Abdon Calderon) 공원과 아순시온 수도원(Monastery of El Carmen de Asuncion), 에콰도르 문화의 집, 중앙 은행 박물관, 원주민 문화 박물관, 산토 도밍고(Santo Domingo) 교회 등이 있다.

슬라이드 바로가기
보리지 오일

보리지 오일

보리지의 씨앗을 압착하여 추출한 식물성 오일로 항염, 피부 보습, 재생 효과가 뛰어나고  월경 전 증후군, 갱년기 증상 완화에 도움을 준다. 아로마세러피에서 캐리어 오일로 흔히 쓰인다.
지치과에 속하는 일년초 식물인 보리지의 씨앗을 압착하여 추출한 식물성 오일로 노란빛 또는 옅은 초록빛을 띠며 특유의 향이 있다. 원료 보리지는 시리아가 원산지이며 현재 북아프리카, 중동, 유럽, 남아메리카, 지중해 지역에서 널리 재배된다. 중세 시리아와 소아시아에서 요리와 약용으로 널리 사용되었으며, 무어인들이 스페인으로 전파한 이후 더 유명해졌다. 전통의학에서는 기침과 목감기 등에 염증과 통증을 완화하는 용도로, 일상생활에서는 요리의 용도로 1500여 년 이상 쓰이고 있다. 현재 유럽에서는 주로 치유의 목적으로 보리지를 경작하고 샐러드, 수프 등의 요리에 사용하거나 건강보조식품으로 이용한다. 성분 및 효능 보리지 오일은 체내에서 생성되지 않지만 건강유지를 위해서 몸에 꼭 필요한 필수지방산인감마리놀렌산, 리놀레산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감마리놀레산은 달맞이꽃 오일의 2배 이상 함유하고 있다. 비타민A와 미네랄 성분도 풍부하고 약간의 점성이 있다. 피부 재생과 보습 효과가 뛰어나 습진, 지루성 피부염, 신경성 피부염 완화를 돕고, 월경전 증후군[PMS], 갱년기 증상, 유방압통, 자궁내막증 등 여성 증상에 효과적이다. 류머티즘 관절염으로 인한 통증, 경련 완화에 사용한다. 아로마세러피에서 에센셜 오일을 희석하여 마사지에 사용하는 캐리어 오일로 모든 피부 타입에 사용 가능하다. 사용법과 주의점 호르몬 균형에 도움을 주는 클레어리 세이지

포토 커뮤니티

지구촌 여행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