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통합검색

메인 주요 글

주요 아티클

르네 데카르트

르네 데카르트

프랑스의 철학자·수학자·물리학자. 근대철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데카르트의 형이상학적 사색은 방법적 회의(懷疑)에서 출발한다. '나는 생각한다, 고로 나는 존재한다(cogito, ergo sum)'라는 근본원리가 《방법서설》에서 확립되어, 이 확실성에서 세계에 관한 모든 인식이 유도된다.
투렌라에에서 태어났다. 근세사상의 기본틀을 처음으로 확립함으로써 근세철학의 시조로 일컬어진다. 그는 세계를 몰가치적(沒價値的)·합리적으로 보는 태도(과학적 자연관)를 정신의 내면성의 강조(정신의 형이상학)와 연결지어 이를 이원론(二元論)이라고 하였다. 이원론은 동시에 근세사상 전체에 통하는 이원성의 표현이다. 프랑스 중부의 관료귀족 집안 출신으로 생후 1년 만에 어머니와 사별하고 10세 때 예수회의 라 플레슈학원에 입학, 프랑수아 베롱에게 철학을 배웠다. 1616년 푸아티에대학에서 법학을 공부했다.학교에서 배운 스콜라적 학문에 불만, 세상을 통해 배울 것을 결심하고 여행에 나섰다. 1618년에는 지원장교로서 네덜란드군에 입대했다. 수학자 베이크만과 알게 되어, 물리수학적 연구에 자극을 받아 ‘보편수학(普遍數學)’의 구상에 이르렀다. 1620년 군대를 떠나 유럽 각지를 전전하다가 1625년부터 파리에 체재, 광학(光學)을 연구한 끝에 ‘빛의 굴절법칙’을 발견하였다.1629년 이후에는 네덜란드에 은거하며 철학연구에 몰두하여 형이상학 논문 집필에 종사하였으나, 같은해 3월 제자로부터 환일(幻日) 현상의 해명을 요청받고 중도에 자연연구로 전향, 결국 자연학(自然學)을 포괄하는 《우주론 Le Traitéde la monde》의 구상으로 발전하였다. 그러나 이 논문의 완성단계에 G.갈릴레이의 단죄사실(斷罪事實)을 듣고, 지동설을 주내용으로 한

단위 면적당 문화유산이 가장 많은, 톨레도 구 시가지

단위 면적당 문화유산이 가장 많은, 톨레도 구 시가지

유대교, 기독교, 이슬람교의 3가지 색채가 깃들어있는 도시로 로마시대부터 16세기까지 수도였다.톨레도는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에서 70킬로미터(km) 거리에 있는 인구 6만 여 명의 작은 도시로, 마드리드가 수도가 되기 전 1천 여 년 동안 스페인의 중심지였다. 도시는 로마시대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장구한 역사를 자랑하며, 서고트 왕국, 이슬람 왕국, 레온 왕국, 카스티야 왕국의 수도로 번영을 누렸다. 삼면이 타호 강으로 둘러싸인 바위산 위에 건설되었으며, ‘라 만차의 기사 돈키호테’의 고향인 카스티야-라 만차 지방 톨레도 주의 주도이기도 하다. 덕분에 톨레도에는 로마시대 유물인 원형경기장부터 이슬람교, 유대교, 그리스도교 유산까지 다양한 문화유산이 남아 있다. 사실상 도시 전체가 문화유산으로 이루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이며, 단위 면적당 문화유산이 가장 많은 도시 중에 하나로 꼽힌다. 각종 종교 시설이나 박물관은 물론 일반 가정집까지 문화유산으로 가치를 지닌 것들이다. 이 때문에 1561년 필리페 2세의 천도로 정치적 영향력이 상실되었어도 톨레도는 여전히 스페인의 정신적인 수도로 불리고 있다. 톨레도에서 가장 특징적인 것은 무데하르 양식 건축물이다. 무데하르는 이슬람 지배가 끝난 뒤에도 스페인에서 살았던 이슬람교도들을 일컫는 말이며, 무데하르 양식이란 스페인에서 발달한 이슬람과 서구 문화가 결합된 건축 양식이다. 다른 유럽 국가에서는 볼 수 없는 스페인 특유의 양식이다. 국토회복운동(레콩키스타) 이전의 건축물로는

슬라이드 바로가기

다이아뎀

천이나 금속으로 만든 머리에 두르는 장신구로 주로 권력·지위·위엄의 상징이었다.
‘둘러서 묶다’라는 뜻의 고대 그리스어 ‘다이아데인(diadein)’에서 유래하였다. 원래는 머리에 둘러 뒤쪽에서 묶어 늘어뜨리는 끈을 지칭하였고, 프레스코나 도자기에 이를 두른 하데스, 디오니소스 등의 그리스 신이 묘사되어 있다. 이 때 다이아뎀은 '머리에 두르는 끈'을 뜻하는 '필릿(fillet)'과 동일한 용어로 사용되었다.압착·세선세공을 통해 금속으로 만든 것도 '다이아뎀'이라 불렀으며, 역사 속에서 이는 군주의 상징이거나 왕족 등 상류계급의 전유물이었고, 디자인은 매우 다양하였다. 이집트의 다이아뎀 중에는 상·하 이집트의 통합을 상징하는 독수리 머리, 코브라 몸 장식이 달린 것이 있으며, 그리스의 다이아뎀은 헤라클레스 매듭 또는 장미 매듭인 로제트로 디자인 한 것이 많았다. 알렉산드로스 대왕 이후, 금 공급이 활발해지면서 나뭇잎·꽃무늬로 정교하게 장식한 금으로된 입체 다이아뎀이 다양하게 등장하였고, 점차 보석으로 화려하게 장식을 더하였다.'권력이나 지위를 보여주는 머리장식'이라는 측면에서 군주의 머리 장신구를 뜻하는 '크라운(crown)'과 혼용하나, 상부에 아치형 장식이 없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고대 이집트 시대부터 머리 둘레에 착용한 '방도(bandeau)'는 다이아뎀보다는 높이가 다소 낮고, 전체적으로 높은 부분과 낮은 부분의 차가 크지 않은 띠 형태라는 점에서 다르다. 다이아뎀은 공식석상에서 여성들이

포토 커뮤니티

지구촌 여행기